• 침묵의봄1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읽고   먼저 책을 다 읽고 나..   (1 페이지)
    1

  • 침묵의봄1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읽고   먼저 책을 다 읽고 나..   (2 페이지)
    2

  • 침묵의봄1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읽고   먼저 책을 다 읽고 나..   (3 페이지)
    3

  • 침묵의봄1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읽고   먼저 책을 다 읽고 나..   (4 페이지)
    4

  • 침묵의봄1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읽고   먼저 책을 다 읽고 나..   (5 페이지)
    5


  • 본 문서의
    미리보기는
    5 Pg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확대)
더크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닫기 ▲
  • 침묵의봄1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읽고   먼저 책을 다 읽고 나..   (1 페이지)
    1

  • 침묵의봄1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읽고   먼저 책을 다 읽고 나..   (2 페이지)
    2

  • 침묵의봄1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읽고   먼저 책을 다 읽고 나..   (3 페이지)
    3

  • 침묵의봄1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읽고   먼저 책을 다 읽고 나..   (4 페이지)
    4

  • 침묵의봄1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읽고   먼저 책을 다 읽고 나..   (5 페이지)
    5



  • 본 문서의
    (큰 이미지)
    미리보기는
    5 Page 까지만
    가능합니다.
(더블클릭:축소)
작게 보기 ▲
(드래그:좌우이동)


침묵의봄1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읽고 먼저 책을 다 읽고 나..


방송통신 > 기타
  침묵의봄1.hwp   [Size : 48 Kbyte ]
  5,000   5 Page
 
  _%
 




자료설명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읽고 먼저 책을 다 읽고 나서 든 느낌은 과학 서적을 읽었다 라기 보다는 한 편의 수필을 읽은 것 같은 느낌이..

본문/목차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읽고

먼저 책을 다 읽고 나서 든 느낌은? 과학 서적을 읽었다 라기 보다는 한 편의 수필을 읽은 것 같은 느낌이었다. 문체가 굉장히 시적이고 감상적이며 상대방의 감정에 호소하여 설득하는데 유리해 보였다. 실제 난해한 학설이나 이론이 책의 주류를 이루지 않았고 일반인이 접하기에 어려움이 없는 수준이었던 것 같다. 그러나 그 속에서는 깊이 있고 유익한 과학 지식이 풍부하였으며, 책을 전부 읽고 난 후에는 관련 분야에 대한 일정 수준의 전문 지식을 습득할 수 있었다. 책의 서평에서도 언급하고 있지만, 이 책에 소개된 과학지식이나 화학약품에 대한 경고 등은 현재 그대로 받아들이기에는 무리가 있는 듯 하다. 지금 사용되고 있는 살충제 등의 화학약품은 카슨이 경고했던 것만큼 위험한 수준에 이르지 않았고, 그녀가 예고했던 파괴적 상황도 도래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당해 서적을 통해 한 과학자의 날카로운 분석적 사고를 엿볼 수 있었고, 나아가 그러한 예견이 있었기에 현재의 생태계가 유지되고 있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할 수 있었다. 또한 아직도 카슨의 견해가 갖는 경고적 선언이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는 점에서 이 책이 갖고 있는 중요성은 여전한 듯 하였다. 따라서 이 독서 감상문은 먼저 책 자체의 내용을 간략하게 요약하고, 두 번째로 관련된 서평및 시사점을 기술해 보기로 하겠다.

1. 줄거리

글의 시작은 ‘모든 생물들이 주위의 환경과 조화를 이루며 살아가는 한 마을’에 닥친 죽음과 파괴의 짧은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침묵의 봄이 이 마을을 찾아온 것이었다. 화학 약제의 무작위 살포에 따른 결과로 인해 일어난 침묵의 봄이 이미 이 지구상에서 시작된 것이 아닐까라는 질문을 던지며 이 책은 이야기를 시작한다.
두 번째 장인 참아야 하는 의무에서는 ‘화학 살충제가 결코 사용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은 아니다. 독성이 있고 생화학적으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화학 살충제들이 그 해약의 잠재성에 대해 완전히 무지하거나 거의 무지한 사람…(생략)










[AD] 스마트보이

침묵의봄   레이첼   카슨   “침묵   봄”   먼저   침묵의봄1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ㅣ 광주 서구 상무대로 911번길 42, 102-104 | 채희준 | 통신 : 서구272호
Copyrightⓒ www.allreport.co.kr All rights reserved | Tel.070-8744-9518
개인정보취급방침고객센터olle@olleSoft.co.kr
올레소프트 | 사업자 : 408-04-51642 | Tel.070-8744-9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