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 > 감상서평

[독후감] 엄마를 부탁해 독후감[1]

등록일 : 2012-02-18
갱신일 : 2012-02-18


  [독후감] 엄마를 부탁해 독후감[1].hwp   [size : 26 Kbyte]
  1,500   6 Page
 
  100%
 
[독후감] 엄마를 부탁해 독후감[1]

2. 작가소개
작가 : 신경숙
1963년 1월 전라북도 정읍에서 태어났다. 초등학교 6학년 때야 겨우 전기가 들어올 정도의 시골에서 농부의 딸로 태어난 신경숙 씨는 열다섯 살에 서울로 올라와 구로공단 근처에서 전기회사에 다니며 서른 일곱 가구가 다닥다닥 붙어 사는 `닭장집`에서 큰오빠, 작은오빠, 외사촌누이와 함께 한 방에서 살았다. 공장에 다니며 영등포여고 산업체 특별학급에 다니다 최홍이 선생님을 만나 문학 수업을 시작하게 된다. 컨베이어벨트 아래 소설을 펼쳐 놓고 보면서, 좋아하는 작품들을 첫 장부터 끝장까지 모조리 베껴 쓰는 것이 그 수업 방식이었다. 그 후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를 졸업한 뒤 1985년 『문예중앙』에 중편소설 「겨울우화」로 신인문학상을 받으며 등단하였다.
- 주요작품
첫 장편소설 『깊은 슬픔』은 한 여자와, 그녀가 짧은 생애 동안 세상에서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외딴방』은 어제가 있어서 오늘이 있고 내일이 존재한다는 평범한 진리를 망각한 채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 풍요의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어려웠던 그 시절을 되짚어 보게함으로써 현재를 돌아보는 자성(自肖)의 기회를 만들어준다.
- 수상경력
1985년 『문예중앙』신인상에 당선된 뒤 창작집 『겨울우화』를 내었고,
1993년 장편소설 『풍금이 있던 자리』를 출간해 주목을 받았다.
1993년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1996년 『 외딴방 』으로 제 11회 만해문학상
1997년 『 그는 언제 오는가 』로 동인 문학상

3. 구조
1장. 아무도 모른다.

-그러는 너는?
나? 너는 입을 다물었다. (본문 16p.)

`너`는 분명 2인칭 관찰자 시점이다. 그런데 이 소설은 이러한 시점의 일반 개념을 넘어서고 있다. 여기서 `너`를 `나`로만 바꿔서 읽으면 완벽한 1인칭 시점이 된다. 그러나 `너`라고 표기하면서 `나`의 속마음까지 읽고 있다. 때때로 위의 예시에서 보듯 `나`의 독백마저 내세운다. 1장에서의 시점을 굳이 표현…(생략)
- 이 자료를 다운받으신 회원분들은 아래 자료도 함께 다운 받으셨습니다.
...

∴Tip Menu

엄마   부탁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