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 > 감상서평

독후감 모음집 (17개 모음집)

등록일 : 2010-11-28
갱신일 : 2010-11-28


  독후감 모음집 (17개 모음집).hwp   [size : 117 Kbyte]
  3,000   22 Page
 
  100%
 
독후감 모음집 (17개 모음집)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을 읽고
이 책은 에미상을 수상한 바 있는 방송가이자 칼럼리스트, 베스트셀러 작가인 미치 앨봄의 작품이다. 루게릭병으로 길고도 험했던 항해의 마지막 순간을 살아가고 있는 미치의 은사 `모리`가 들려주는 인생강의가 이 책의 주된 내용이다. 대학시절 미치에게 마치 친구와도 같았던 모리 교수와는 졸업 후 약속했던 대로 계속 연락 하지 못하고 지내게 된다. 어느 날 우연히 토크쇼에서 모리 교수가 불치병으로 시한부 인생을 살아가고 있다는 사실을 미치가 접하게 되었다. 그 소식을 접한 즉시 미치는 하루가 24시간이라도 모자랄 정도로 바쁜 상황에서도 그의 은사를 직접 찾아 뵙게 된다. 이 때 부터 매주 화요일 날 미치는 가장 인간적인 대화를 모리교수님과 하게 된다. 모리 교수는 자신이 루게릭병 선고를 받고 병원을 나와 세상이 멀쩡히 돌아가고 있다는 사실에 슬퍼했었다. `나라는 사람이 병원에서 사형선고를 받고 문을 나섰는데, 역시 세상은 멀쩡히 돌아가고 있다...` 나는 스스로 이렇게 생각해보았다. 생각해 보니 참 슬픈 일이었다. 나는 억울해 죽겠는데, 살고 싶은 만큼 살지도 못하고 죽게 생겼는데,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그 사실을 몰라주니 이 얼마나 안타까운 일인가? 하지만 모리 교수는 긍정적이고 유머러스한 사람이다. 그는 젊었을 때, 하버드 대학교 디스코 바에 가서 춤추기를 좋아했고, 골치 아픈 완벽주의자도 아니었다. 그렇기 때문에 시한부 인생의 종점에서도 웃으며 제자에게 인생 강의를 할 수 있지 않았을까? "어떻게 죽어야 좋을지 배우게, 그러면 어떻게 살아야 할지도 배우게 되니까..." 처음 읽었을 때는 무슨 뜻인지 잘 몰랐다. 인간은 언제라도 죽을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할 존재이므로 어떻게 죽으면 좋을지 깨달을 때, 그 순간까지 낙천적이고 즐겁게 살 수 있다는 뜻인 것 같았다. 또 그는 항상 "즐겨라"고 말했다. 모리 교수의 몸이 굳어가면서 가장 두려워했던 것이 그의 엉덩이를 다른 사람이 닦아주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 때는 두려워했지만 막상…(생략)
- 이 자료를 다운받으신 회원분들은 아래 자료도 함께 다운 받으셨습니다.
...

∴Tip Menu

모음집   17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