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 > 사범교육

열린 교사 고립 풍토

등록일 : 2009-08-24
갱신일 : 2013-07-22


  열린 교사 고립 풍토.hwp   [size : 28 Kbyte]
  1,000   4 Page
 
  _%
 
, FileSize : 29K
교문만 벗어나면 신세대 아이들이 되어 신나게 십대 문화를 만끽하는 아이들이, 교문을 들어서면 검정 교복을 입고 병영에 온 병사들처럼 자동으로 명령만 붙쫒는 기이한 현상은 교사라고 해서 예외일 수 없다. 학교 밖에서 동아리 활동을 하고, 연구 모임에 참여하고, 해외여행을 즐기다가도 학교 안에만 들어서면 생활 지도라는 몽둥이를 들고 설치며 아이들에게 갖은 욕을 먹는 미친(?) 모습은 정신 분열을 일으키게 할 정도다. 20년의 타임머신을 탄 기분이다. "국어 선생님은 걸어 다니는 하이라이트야, 영어 선생님은 교과서만 외우는 달달이고, 논술은 리뷰만 보면 돼, 수리 영역은 종로 것이 최고야. 저 선생님 말은 들을 필요도 없어." "지가 무슨 열린 교사라고. 조금만 있으면 짤리든가 중학교로 쫒겨갈거야. 열심히 하려는 마음은 좋은데 안됐어." "선생님, 담임 짤렸지요? 교장 선생님 눈밖에 나셨나 봐요." 아이들의 시선은 허술한 것 같아도 예리하다. 하루종일 선생을 쳐다보고 사는 애들답게 선생의 겉마음 속마음 다 짚어 …(생략)

∴Tip Menu

열린   교사   고립   풍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