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 > 예체능

[도자기] 가마에 대해서

등록일 : 2009-08-24
갱신일 : 2013-07-22


  가마에 대해서.hwp   [size : 15 Kbyte]
  500   2 Page
 
  _%
 
, FileSize : 15K
인류 최초의 도자기 역사는 13,00~15,000년 전으로 추정되고 있으나 이때에는 가마를 사용하지 않고 그저 노천에서 모닥불을 피우고 주변에 기물을 놓아 우연스럽게 약간 구워져 기물이 강도를 갖게 되는 정도였을 것이다. 점토로 만든 기물이 불에 닿으면 단단해지고 물에 용해되지 않는다는 것을 경험한 이후 많은 시간이 흐른 이후에야 가마의 형태를 갖게되었다. 초기에는 웅덩이를 약간파고 기물을 구워내면서 나무 가지나 짐승의 배설물 등을 덮어주어 환원토기가 구워졌을 것이며, 그 이후 웅덩이의 밑 부분에 공기가 통할 수 있게 하여 조금 더 고온소성 하면서 점차 여러 가지의 형태로 발전하였을 것이다. 흔히 말하기를 도자 공예를 가리켜서 "불의 예술이다"라고 한다. 도자기제작과정에서 어느 한 부분 소홀히 취급할 곳은 없다. 그러나 아무리 좋은 재료와 우수한 디자인으로 성형을 잘하였다 하더라도 도자기는 돌가루를 표면에 바르고 그것이 녹도록 대단히 높은 온도로 구어내야야만 하는데 굽는 과정에서는 잘 구어지지 않으면 어떻게 손을 쓸 수 없으므로 매 단계와 온도에 세심한 주의와 노력을 기울이면서 …(생략)

∴Tip Menu

도자기   가마에